최고의 네임드FX FX마진거래 여기서

최고의 네임드FX FX마진거래 여기서

최고의 네임드FX FX마진거래 여기서

FX게임

FX리치

풍부한 유동성과 적절한 변동폭
전세계의 핫머니가 몰리면서 어마 무시한 거래량이 각 시장의 골든 타임 때마다 매일같이 일어나기 때문에, 오전 중에 찬스를 두어 번 날렸다고 걱정할 필요는 전혀 없다.

예상 외 뉴스나 경제 지표 발표 시에는 3핍 전후의 슬리피지가 발생할 때도 있지만, 이 정도는 애교로 수용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에 반해, 비트코인은 일 평균 약 4.5%로, 10%가 넘는 날도 종종 있을 정도로 흉악한 변동폭 (볼러틸리티) 을 자랑한다.

2017년 9월~12월 사이에 1BTC ? 500만 원에서 2,300만 원으로 폭등한 후, 불과 두 석달 사이에 700만 원으로 다시 급락한 사실을 잊지 말자.

증거금을 알아야 리스크가 보인다!
FX마진-거래-증거금-종류-위탁증거금-거래증거금-추가증거금
다른 파생상품들과 마찬가지로 FX마진 거래에도 3종류의 ‘증거금’이 존재하는데, 일단 이 것들의 개념부터 정리해보자.

레버리지 100배 계좌의 경우, 1랏 매매를 위해서는 1,000달러의 개시증거금이 필요하다.

한편, 국내 증권사에서는 레버리지가 10배로 제한되고 있다. 대부분의 메이저 통화쌍은 1랏 위탁증거금이 1,000만 원 전후로 정해져 있으니, 웬만한 월급쟁이들은 시작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트레이더 본인이 ‘랏수’ (계약수 = 베팅 사이즈) 를 조절해 가면서 레버리지를 컨드롤하는 개념이다.

참로고, 해외 브로커들 중에는 최대 레버리지 5,000배인 곳도 있은데, 이 경우 개시거금률은 0.05%가 된다.

물론, 레버리지 500배 계좌라고 해서 풀배팅을 할 이유는 전혀 없다. 반대로, 예탁금 (미사용 증거금) 을 늘리던지 랏(LOT) 사이즈를 줄여가면서 레버리지를 적절하게 관리하는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할 수 있다.

단, 해외 FX마진 업계에서는 ‘유지증거금’보다 ‘유지증거금율’ (강제청산비율 = 스탑아웃레벨) 이라는 표현이 일반적이다.

예를 들어 레버리지 100배 계좌의 달러-엔 통화쌍의 경우, 개시증거금은 1,000달러인데, 만약 유지증거금이 500달러라고 표시되어 있다면, 그 브로커의 ‘강제청산비율’은 50%란 뜻이다.

중요강제청산비율 (유지증거금율) 은 브로커마다 다르며, 현재 마진율(개시증거금률) 은 【평가금 ÷ 총 개시증거금 × 해당 계좌의 최대 레버리지】로 구할 수 있다.

국내 증권사들 중에는 유지증거금율 100%의 계좌도 많은데, 이런 환경에서는 레버리지 풀배팅 후 조금이라도 손실이 나면, 곧바로 강제청산을 당하기 때문에, 레버리지의 장점을 충분히 활용할 수 없게 된다.

만약 당신이 레버리지 100배, 강제청산비율 80%인 브로커에서 거래를 시작했는데, 곧바로 투자 원금에서 20%의 손실을 입었다면 마진율도 80%로 떨어지게 되므로, 그 시점에서 ‘강제청산’을 당하게 되는 것이다.

참로고… 대부분의 전문 투자자들은 500% 이상의 마진율을 필수로 여기면서 비교적 보수적으로 계좌를 운용하는 경향이 있다.

물론 여유 자금이 있다면 기한 내에 부족한 증거금을 채워서 마진콜을 해소시키면 되지만, 그게 어렵다면 원금 손실을 감수하고 일부 포지션만이라도 청산해서 ‘마진레벨’을 높여야 강제 청산을 회피할 수 있다.

대폭락 시에도 투자금의 반은 건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해외 FX마진 거래와는 달리, 자기자본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는 조금 아쉬운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레버리지가 10배인 시점에서 이미 비교 불가.

FX마진-유지증거금율-마진레벨-강제청산
고객 입장에서 보자면 복장 터지는 억울한 상황이기에, 대부분의 해외 FX마진거래 브로커들은 애당초 ‘추가증거금 납입제도’ 따위는 도입하지 않는다.

따라서, 국내 증권사가 제공하는 어중간한 안전장치를 장착하고 눈뜨고 당할 바에야, 자신의 소중한 투자금을 최대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해외 FX마진 거래’로 갈아타는 것이 현명한 처사라고 할 수 있다.

‘욕심 없는 익절매와 신속한 손절매가 최고의 가치’라는 것을 뼈저리게 깨달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새는, 영어나 일본어로 검색할 능력이 된다면 구글링을 통해서 나름대로 훌륭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다.

그렇다 해도, OCO 주문이나 트레일링 스탑 같은 안전장치 (진입과 청산을 반 자동화하는 주문방법)는 주식거래보다 잘 갖추어져 있으니 투자자 개인의 역량에 따라서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단기 시세차익을 노리는 데이트레이딩나 스캘핑 중심의 FX마진 거래는, 레버리지와 스프레드가 매우 중요한 부분이니, 가능하면 위와 같은 브로커의 계좌를 활용하도록 하자.

FX마진 거래에 도전해보고 싶지만, 사전 정보를 입수하다 보니 전문용어가 어려워서 입문을 포기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사실 이런 개념이나 기초지식은 수익률과 별 상관이 없다.

네임드FX FX마진거래 하나게임.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